오늘
494
어제
303
최대
3,402
전체
975,792

사랑의 길(8)

전수남 0 9 0

벗님들과의 아름다운 동행을 잠시 접고

항암 치료를 받는 아내와

사랑의 길을 갑니다.

그간 벗님들의 과분한 사랑에

깊이 감사를 드립니다.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       사랑의 길(8)

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예목/전수남

 

()와 생의 본능에 의존한 며칠

윤회의 삶 앞에서

자의(自意)를 상실한 당신을 바라보면

함께한 세상살이 쌓인 정분에

연륜만큼 깊어진 사랑에

자꾸만 눈물이 납니다

참으려 해도 자꾸만 눈물이 나네요.

 

젊은 날 수줍음 많던 아가씨가

윤기 짙은 머릿결 치렁치렁하던 흑발이

흥클어진 파뿌리처럼 하얗게 변하고

골 깊은 주름살에 푸석푸석한 얼굴로

청춘 그 자체 있는 그대로가

아름답던 시절은 가고

넘어야 할 인생고개 황혼을 향해 가네요.

 

(2024.5.17.)

사진 : 진덕작가님(감사드립니다.)ea17478288c54964cf856254c9f1c0ab_1717547168_1011.jpg

0 Comment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