오늘
496
어제
303
최대
3,402
전체
975,794

봄날은 가도

홍현정 0 8 0

봄날은 가도


月花 홍 현정


숲은 초록을 벗고

녹색으로 짙어질 때

봄날의 태동을 절정으로 이끄는 

장미 꽃잎이 현란스럽다


초여름 문턱에 떠오른

새롭게 돋는 풀 꽃들이

볼거리가 많다고 아우성이고

초야에 묻힌 마음엔 바람이 분다


무명인으로 살아가는 

조용한 가슴에 새살이 돋듯

나이는 늙는 것이 아니라 청춘의

되새김, 연륜의 회춘인 것이다


따갑도록 빛 부신 여름

유월 안장(鞍裝)에 올라 마중하리라

여름은 뙤약볕에 달궈진

참신한 내, 열정을 믿어줄 테니까


2024.5/27~6/4 발행

평택 신문 게재 분

0 Comment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