오늘
499
어제
515
최대
835
전체
321,333

비오는 나ㅡ엔

정종명 0 7 0

비 오는 날엔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고송 정종명



온통 먹구름 드리워진 공간

숨이 멎을 듯 가슴이 조여오면

빈집 같은 육신은 낡은 기계처럼

삐거덕 거리는 가픈 숨을 토하고


끄물끄물한 날은 천근만근인 몸

엄니 만신이 아프시다던 말씀

허투루 들었는데 어느새 현실 된

허깨비 같은 집에 닥쳐온 비애


뼈마디 마디 비명을 지르는데

입이 하나여서 고통 얽히고설켜

내뱉지도 못하는 신음소리 


온몸으로 받아 내야 하는 철퇴를

맞는 고뇌는 젊은 날 막 부려 먹고

함부로 굴린 탓. 


2020.   08.   01.

0 Comment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