오늘
692
어제
669
최대
802
전체
156,628
전수남

인 연(2)

전수남 2 59 0

      인 연(2)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예목/전수남

 

주인도 객도 없는 자리

빈 술잔에 눌러앉은 소슬바람이

달빛 눈부시다 투정을 하고

갈 길 바쁜 길손은

어디까지 갔으려나.

 

평상 위에 목마른 술상을

끌어안은 주모

힐 끗 쳐다보는 밤하늘에

새초롬한 별빛이

우수수 갈잎으로 지는데

 

스치는 인연이라도

어느 길에 어디서 다시 만날지

계절처럼 돌아오는 길에서

놓고 간 마음 한 자락

주워 담을 수 있으면 좋으련만.

 

(2016.10.1)

*사진 : 청작님(감사드립니다)

5f864c6a0c35272a48f7b3ebe5ec5255_1570144036_6505.jpg


 


2 Comments
윤석진 10.06 00:59  
주인도 있고 객도 있지요
중요한 건...
불어오는 바람소리에 얹은
아름다운 멜로디...
전수남 10.11 08:12  
늘 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.
좋은 날 되세요.